2017.02.16 09:40
좀 내버려두면.. 밀리네;;;
뭔가 많다.
그래서 짧게 짧게.



<더 킹>


사전 정보 없이 보러 갔더니.. 생각보다 좀 달랐음.

1. 정우성이랑 조인성 팀플인 줄 알았더니, 대립각.

2. 조인성, 정우성 투톱이 아니라 조인성 원톱.

3. 어쩐지 <비열한 거리> 생각남.

4. 자서전적 영화?

5. 최두일(류준열), 박태수(조인성)는 참사랑이닼ㅋㅋㅋ


최두일, 박태수 친구라고 서로 커버하는거 너무 좋음. 포차에서 소주 까고 운동장에서 씨름하는 것도 좋고, 조인성이 차에 류준열만 태우고 돌아다니는 것도 좋고, 바닷가에서 둘이 찍은 사진도 좋고, 조인성 살리겠다고 류준열리 혼자 애쓰는 것도 좋고, 둘이 수트 입고 다니는 것도 좋곸ㅋㅋㅋㅋ

결국 둘만 남았어ㅋㅋㅋ




<공조>


유해진 나올 때랑 현빈 나올 때가 분위기 굴곡이 있는 편. 개인 취향으로는 그냥 현빈만 나왔으면 좋겠다. 액션만 많이 많이 보고 싶음ㅋㅋㅋ

나머지는 그냥...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솔까 이제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에 관심 없지만.. 이준기 보려고 봤다.

대사는 세줄. Move. Sir. She's gone. ㅋㅋㅋㅋ

총 쏠 때, 뭔가 그 특유의 표정은 별로지만.. 그래도 이준기 나올 때가 좋았어. 이준기 리타이어 하고나서는 완전 흥미 소실.

번쩍번쩍해서 눈 아프고, 스토리도 뭣도 없고, 졸리고.. 차라리 이준기.. ㅇ<-<




<예고범>


평이 좋아서 봤는데, 괜찮았음. 깔끔하고.

원작 만화랑 드라마도 있는거 같던데.. 보고 싶기도 하고.

드라마에도 영화 남주 나오려나? 잘 생겼는데.. 죽어서...... orz

"너희들을 만나서 좋았어."에 좀 찡..




<컨택트>


테트 창 소설 예전부터 보고 싶었는데.. 귀찮아서 미루느라 아직도 책을 못 삼. 그래서 못 봄;;

일단 영화를 봤는데. 

영화 잘 빠졌음. 원작이랑 얼마나 동일한진 모르겠다만.. 영화 최고. 후반에 자꾸 소름 돋음.

대사가 정확하게 생각은 안나는데..

여정과 그것이 이끈 결과를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을 받아들이고. 매순간을 기쁘게 맞이 한다는 것.

루이스의 말과 영상이 어우러져 심장을 조여왔다.

앞으로 개봉할 영화들이 어떨진 모르겠지만, 일단 지금까지는 올해 본 영화 중 최고.

어쩌면 내가 지금까지 본 영화 중 손에 꼽힐지도 모르고.


책이나 얼른 사야지..




<재심>


이준영(정우)X조현우(강하늘) 좋은 투샷이다ㅋㅋㅋㅋㅋ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변해가는 느낌이 좋다.

좋은 영화.

소재도 괜찮고, 영화 자체도 군더더기 없는 느낌.


유능한 변호사는 테러리스트만큼 친구가 없다, 는 말이 인상적.

  • 대장흰둥이 2017.03.30 18:06

    ㅎㅎㅎㅎㅎ 몰아서 올리기. 영화 짱 많이 본다 오~

2017.01.11 15:30


원래는 딱히 볼 생각이 없었는데..

갑자기 고양이발이 꾹꾹하는 느낌(?)을 받고 싶어서 급예매.


제임스가 주인공이고 새로운 기회를 잡았다는게 주골자긴한데.. 그냥 밥이 제일 귀여웠음ㅎ

특히 쥐 나올 때. 그 땐 BGM도 귀여웤ㅋㅋㅋ 덱스터 같음ㅋ

나도 밥이랑 하이파이브 하고 싶다..

OST <Satellite Moments>도 맘에 들고, 화면에 보이는 런던도 새록새록해서 좋았던 영화.